조엘 소넨버그 이야기

숯덩이 인생에서 금강석 인생으로 변한 사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이라는 칭송을 
미국의 전 매스컴으로부터 들었던 조엘 소넨버그(Joel Sonnenberg)라는 청년이 있습니다. 

길거리에서 조엘을 만난 사람들은 모두 
이맛살을 찌푸리며 소리를 지르기도 하고 
수군거리기도 합니다. 「외계인 같다, 더러운 가면을 썼나 봐, 밥맛 떨어져!」

1979년 9월 15일 생후 20개월 된 아이가 
부모가 운전하는 승용차에 타고 있다가 40톤 트럭과 추돌 - 
자동차는 금새 화염에 휩싸입니다. 
불길에 달아오른 아이의 몸에 물을 끼얹으니 "치익” 소리를 내며 하얗게 연기가 피어올랐습니다. 
숯덩이 같은 아이를 보며 엄마는 오열을 토합니다. "애야, 너 조엘 맞니?” 
몸의 85%가 3도 화상을 입고 50여 차례 수술을 받습니다. 

그러나 치료과정에서 손, 발가락, 코, 입술, 귀 모두 떨어져 나가 버렸습니다. 
낮 밤을 가리지 않고 아이는 자지러질 듯 울어야 했습니다. 
“아저씨, 제발 아프지 않게 해 주세요.” 
예수님 얘기를 들려주면 “엄마, 십자가에 달린 예수님 보다 내가 더 아픈 것 같아요.
"그때마다 엄마는 아이를 끌어안고 격한 눈물을 흘렸습니다.

울퉁불퉁한 자기 피부를 만지며 “내 피부는 언제 엄마 피부처럼 될까요?” 묻습니다. 
“조엘 이 세상에 사는 동안엔 그렇게 살아야 할거야.”
“그럼 언제 바뀌어요?” “천국에 가면.”
“나 내일 천국 갔으면 좋겠어요.” 
엄마의 가슴이 무너집니다. 

이러한 아이가 감사와 꿈을 잃지 않고 자랐습니다. 
손가락 발가락도 없는 아이가 초등학교 시절, 
축구 선수 농구 선수로 활약을 합니다.
청소년 시절엔 산악자전거와 클레이 사격 선수로 이름을 날립니다.

드디어 미국 테일러 대학을 졸업한 뒤 신학교에서 
석사과정을 마치고 전 세계인 앞에 희망의 메시지를 선포하고 다닙니다. 

사고 후 18년 만에 도주했던 트럭운전사가 
체포돼 재판정에 출두했을 때 조엘은 가해자를 흔쾌히 용서합니다.
“저는 증오심으로 인생을 허비하지 않을 것입니다. 증오는 또 다른 고통을 낳습니다. 
대신 나는 하나님의 은혜 안에 있는 무한한 사랑에 감싸여 살아갈 것입니다. 

저 가해자를 용서합니다. 
그리고 내 외모에 대해 손가락질하는 세상도 기쁨으로 용서합니다.” 
조엘은 우리나라 매스컴 앞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① 사람은 자신의 본분을 정확히 깨달으면 어떤 상황에서도 만족할 수 있습니다.
② 나는 많이 빼앗겨서 많은 것을 줄 수 있어 좋습니다.
③ 사람들은 어느 순간 실패와 손실을 경험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잃는 것보다 반드시 더 많은 것을 주십니다.
④ 오늘 나의 승리는 내가 대단해서도 아니고 내 가족이 대단해서도 아닙니다. 
     내 안에 계신 대단하신 하나님 때문입니다. 
     기도의 능력이 얼마나 놀라운 것인가를 하나님은 나를 통해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많이 생각하면 우리는 모든 상황에서 행복할 수 있습니다.
 
조엘 소넨버그! 비관하고 절망하고 세상을 
저주하며 살아도 비난할 수 없는 인생이지요. 
그러나 그는 그의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행복하기로, 용서하기로, 자신과 원수를 축복하기로!
그렇습니다. 「생각이 변하면 인생이 변합니다!」

- 생각을 바꾸는 하루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