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 아들과 말리시는 어머니 
  
어느 날 
한 청년이 무척 화가 난 표정으로 돌아와  
화단에 물을 주고 있는 어머니에게 다가왔다. 

"어머니! 정말 나쁘고 어리석은 녀석이 있어요. 
그게 누군지 아세요?" 

그러자 어머니가 아들의 말을 막았다. 
"잠깐".

"네가 이야기하려는 내용을 
세 가지 [체]에 걸러보았느냐?" 

어리둥절해진 아들이 되물었다. 
“세 가지 [체]라니요?” 

그렇다면  
"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모두  
진실이라는 증거가 있느냐?" 
 

 

아들은 머뭇거리며 대답했다. 
“글쎄요, 저도 전해 들었을 뿐인데요” 

"그렇다면 
두 번째 선(善)이라는 [체]에 걸러보아라!" 
"그 이야기가  
진실한 것이 아니라면 최소한 선한 것이냐?" 

"글쎄요 
오히려 그 반대에 가까운 것 같은데요" 

"그러면  
세 번째로 너의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이냐?" 

어머니의 물음에 
아들은 기어 들어가는 목소리로 답했다. 
 

“꼭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그러자 어머니는 환하게 웃으며 말했다. 

"네가 이야기하려는 내용이 
진실한 것도 선한 것도 
꼭 필요한 것도 아니면 그만 잊어버려라." 
 
  
"타인에 대한 험담은 
한꺼번에 세 사람에게 상처를 준다. 
욕을 먹는 사람, 욕을 듣는 사람, 
그리고 
가장 심하게 상처를 입는 사람은 
험담을 한 자신이라고 했단다." 


"비판을 받지 아니하려거든 비판하지 말라"(마태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