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님의 과제와 달래처녀의 지혜

                           임금님에게 외아들이 있었는데 
                             며느리를 고르게 되었다. 
                       앞으로 이 나라의 왕후가 될 사람이므로 
                      가장 슬기로운 처녀를 찾는 것이 문제였다. 

                       임금님이 며느리를 뽑는다는 광고를 듣고 
                    아름다운 처녀들 수백명이 궁전으로 모여 들었다. 
                         임금님은 이 처녀들에게 시험문제를 냈다. 

                          "너희들에게 쌀 한되씩을 주겠다. 
                       이것으로 한달 동안을 먹다가 다시 모여라."

 

처녀들은 큰 걱정이었다. 쌀 한 되라면 사흘이면 다 먹어 버릴만한
                                 적은 쌀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떤 처녀는 멀겋게 쌀물을 끓여서 마시기도 하고 
                          어떤 아가씨는 처음부터 굶기도 했다. 
                       그리고 대부분의 처녀들은 아예 포기해버렸다. 

                 그런데 그 처녀들 중에 달래라는 어여쁜 소녀가 있었다. 
                  달래는 임금님의 쌀을 앞에 놓고 밤새도록 연구를 했다. 

               "훌륭한 임금님께서 이런 엉터리 시험문제를 내실 리가 없다. 
                             임금님의 생각이 무엇일까?" 

                     아침이 되어서야 달래는 무엇을 깨달았는지 
                            무릎을 탁 치고 방실 웃었다. 
              달래는 곧 부엌에 가서 그 쌀 한되를 가지고 몽땅 떡을 만들었다. 

                      그리고는 예쁜 옷을 차려입고 시장에 나갔다. 
                  임금의 며느리감쯤 되는 이 아름다운 처녀가 떡을 파니까 
                                  참 팔리기도 잘 했다. 
                       동네 총각들이 서로 앞을 다투어 떡을 사먹게 되었다. 

                   달래는 떡 판 돈을 가지고 다시 쌀을 팔아 떡을 만들었다. 
                         이제는 더 많은 떡을 만들 수가 있었다. 
                         달래는 떡장사에서 아주 재미를 부쳤다. 

 

그리고는 남들처럼 굶는 것이 아니라 장사해서 번돈으로 먹고 싶은 것을 실컷 사 먹었다. 그러다 보니까 몸도 건강해지고 떡판을 이고 다니며 햇볕에서 일을 열심히 했기 때문에 얼굴도 알맞게 타서 더 아름다워졌다. 한달이 지나고 마감날이 되었다. 임금은 높은 보좌에 앉아서 궁궐로 들어오는 처녀들을 보고 얼굴을 찌뿌렸다. 인력거에 탔거나 아버지 등에 업혀 오는 처녀들은 사람이 아니라, 뼈만 앙상하게 남은 송장들이었으니까. 드디어 달래가 들어왔다. 달래는 힘차게 두 팔을 흔들며 들어왔다. 그 뒤에는 쌀가마니를 가득 실은 소달구지가 따라 들어왔다. "임금님께서 주신 쌀 한 되로 장사를 하여 그 동안 제가 잘 먹고 남은 것이 한 달구지나 되었사오니 받으시옵소서." 임금님은 달래의 이야기를 듣고 정말 기뻐하셨다. 그리고 한 말씀을 하셨다. "달래는 있는 것을 앉아서 먹기만 한 것이 아니라, 열심히 일해서 그것을 불릴 줄 아는 참으로 지혜로운 규수구나. 이 나라의 왕후는 일하기를 즐거워 하고 지혜가 있는 달래가 되어 마땅하다."
                                    -정학태 제공-
"다섯 달란트 받았던 자는 다섯 달란트를 더 가지고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내게 다섯 달란틀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다섯 달란트를 남겼나이다.

잘하였도다 착하고 중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마태복음 25:20-21)